PROGRAM

지코

ZICO

가장 핫한 워너비 아티스트, 실력파 프로듀서

▶ 흉내 낼 수 없는 감각적인 음악, 이 시대의 핫 뮤직 아이콘

요즘 가장 핫한 아티스트 지코. 이제는 아이돌보다 프로듀서라는 명칭이 더 잘 어울린다. 지코는 그간 자신이 속한 그룹 블락비 활동뿐만 아니라 'Boys And Girls', '너는 나 나는 너', '유레카', '사랑이었다' 등의 솔로 곡들로 차트를 쥐락펴락하며 음원 마다 차트를 올킬하며 자신의 독보적인 입지를 증명해 왔다. “많은 분들이 '지코'하면 굉장히 강하고 와일드 한 이미지를 떠올리는데 사실 제 안에는 이런 여린 감성도 숨어있단 걸 알려드리고 싶었어요. 사실 여린 감성뿐만 아니라 굉장히 많은 감정들이 속에 감추어져 있는데 그런 감정들을 음악이라는 장치를 통해 표현하고 있어요.” 라고 한 인터뷰에서 말한 지코. 그의 세련된 음악적 표현이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서 어떤 모습으로 펼쳐질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.